Honey and Wood

aktuell

이타미 준의 바다 다운로드

이타미 준의 딸에 따르면, 이타미는 자연을 향해 겸손해야 한다는 강한 철학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안녕하세요. 나는 이타미 준입니다. 가난한 한국인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이타미 준의 모든 건물은 비교적 가깝기 때문에 한 번에 모두 볼 수 있습니다. 이 타미의 디자인은 물, 바람, 돌이 건물 자체가 아니라 건물의 주요 화두가 될 수 있게 합니다. 그들은 우리가 대부분의 시간을 잊어 버릴 수 있는 우리 삶의 이러한 일상적인 부분에 주의를 기울입니다. 이타미 준은 제주도에서 많은 프로젝트를 마쳤기 때문에 제주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 그는 자연 환경을 좋아했으며 특히 제주에서 발견되는 광석, 바다, 돌에 매료되었습니다. 이타미 준의 딸은 이 일상의 소재를 사용하여 일상생활에서 일상적으로 무시하는 일상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에서 태어난 한국 건축가 이타미 준(유동룡). 이 영화는 평생 동안 노력해온 사람들을 위한 따뜻한 건축을 통해 그의 삶을 따라간다. 한국과 일본, 시미즈와 제주를 오가며 자신만의 길을 걸어온 건축가의 이야기와 사람, 공간, 시대를 위해 존재하는 시간의 건축. 제주에 있는 이타미준의 많은 건물은 지역 문화와 환경의 일부를 디자인에 담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포도 호텔은 벽에 장식으로 가롯, 전통 제주 천을 사용합니다. 한편 돌, 바람, 물박물관은 제주풍경에서 영감을 받았다. 아마도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이타미 준이 설계한 건물일 것입니다. 이들은 포도 호텔, 하늘의 교회와 돌, 바람과 물 박물관을 구성하는 세 건물입니다. 이타미 준은 한국과 일본 전역에서 건물을 설계한 수상 경력에 빛나는 한일 건축가입니다. 한국에서의 그의 작품은 또한 제주에 대한 그의 프로젝트를 포함. 글로리아 (위: 텐넨 무조 게이지 마루, 아래: 이것은 요도고가 아니다) 2010 년 캔버스에 기름 / 259 × 388cm 사진 미야지마 게이 포도 호텔은 서귀포의 안덕면 지역에있는 호텔입니다. 그 건축은 위에서 볼 때 포도의 무리와 유사하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포도는 포도에 대한 한국어 단어입니다). „오준: 모든 석판화“, 라 갈레리아 드 아르텔리브레, 오사카 „이타즈 리토 그라피크 -발자국-„, 박물관 하우스 카스야, 가나가와 „제10회 도쿄 맥(맥노우치) 니시지마 나오키 + 오준“, 니자야마 삼림 미술관, 도야마 „다카마쓰 미술관 의 컬렉션 + 다카마쓰 미술관 + 유출빛 . „기타카제에서 타이요까지“, 갤러리 턴어라운드, 미야기 각 건물은 제주의 자연 경관의 일부를 반영하는 것을 목표로합니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얕은 물웅덩이가 바닥을 가로질러 뻗어 있고 하늘이 원하는 것을 디자인하는 캔버스 역할을 하는 워터 뮤지엄입니다.

그는 슈발리에 드 로르드르 데 아트 에 데 레트레스, 한국건축상, 김우근상 등 다수의 최우수 건축상을 수상했다.